축의금으로 5000원짜리 4장을 담아서 준 친구가 뒤늦게 18만원을 더 입금했다며, 이 행동들이 고의인지 궁금하다는 글이 게재됐다. 

픽사베이

작성자는 “자주 모이는 친한 친구가 제 결혼식 때 5000원 4장, 2만원 축의 했다”며 “신혼여행 다녀와서 축의금 보다가 실수였나 싶어서 물어보니 20만원 했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20만원이 아니고 2만원만 했다”고 알려주자, 친구는 미안하다며 계좌번호를 물어보고선 18만원을 입금했다고. 

 해당 친구는 모임 자리에서 먼저 이 사실을 밝히며 “내가 축의금을 2만원만 했더라. 실수였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이거 실수 맞냐. 제가 의심하는 건 한 번 돈 빌려줬다가 받기로 했는데 만나는 날짜를 변경하더라. 물어보니 월급날 지나서 만나려고 변경했다더라. 그리고 제가 2만원 했다고 말하면 다시 확인해 보라고 해야지, 바로 보낸 것도 이해가 안 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에도 솔직히 돈 없어서 2만원 축의하고, 제가 물어보니까 실수인 척 월급날 지나서 축의금 준 것 같은데 제가 잘못 생각한 거냐”고 되물었다고.

작성자는 “진짜 열받는 건 친구 모임에서 제가 ‘실수 맞냐’고 하니까, 요즘 정신없다면서 자책하고 죄인처럼 행동하고 사과하는 거다. 그러자 친구들이 저한테 ‘그만해라. 안 준 것도 아닌데 예민하다’면서 실수가 맞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네이트판

이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친구가 또는 작성자가 너무했다는 반응으로….

추천기사
1.‘버닝썬 게이트’로 5년 만기 출소한 정준영, 뜻밖의 소식 알려졌다
2.이 동네 사는 탈모 환자들, 정부 치료비 지원받으세요
3.초딩 도둑 잡으려던 무인문구점 사장이 되레 죄인 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