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의 한 호텔에서 20대 남녀 4명이 숨졌다. 국과수는 해당 사건의 숨진 여성 2명에게서 ‘목 졸림에 의한 사망’이란 부검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전날 파주시 야당동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 2명의 시신을 부검한 1차 구두 소견을 이날 오전 전달했다. 경찰에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결과를 밝혔다.

경찰은 남성 2명이 이들 여성의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여성들의 실종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찾아오자, 호텔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4명 중 남성 1명과 여성 1명은 몇 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남녀 2명은 구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화를 나눴던 것으로 확인됐으나, 이들의 정확한 관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전날 오전 10시 35분쯤 파주시 야당동의 한 호텔에서는 20대 남성 2명이 건물 밖으로 추락해 숨졌다. 이들은 친구 사이로 며칠 전부터 해당 객실에 머물렀다고 알려진다.

경찰은 이들이 묵었던 객실에서 사망한 20대 여성 2명을 발견했다. 이들 여성은 케이블타이로 손과 목이 묶여 있었다. 특히 숨진 여성 중 1명은 지난 9일 가족이 실종신고를 한 상태였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실종 여성이 해당 호텔로 이동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객실로 찾아가자, 남성 2명은 객실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들 시신에서 성범죄나 약물 등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망한 남성들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계획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1.20대 얼굴이 3개월 만에 60대 할머니처럼 변한 사연
2.임신한 직장 동료 텀블러에 독극물 타는 모습이 찍혔다
3.“여자라면 성관계 뒤엔 눈물 흘려라” 이상한 대학 강의 내용
4.류준열 최근 안좋은 소식속에 환경단체에서도 안좋은 이미지로…..
5.일본 아침방송에 깜짝 출연한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