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임산부가 낙태 브이로그를 제작해 논란이다.  

유튜브

지난달 27일 유튜브에는 ‘총 수술비용 900만원, 지옥 같던 120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운영자 A씨는 임신 36주차 때, 임신 사실을 알았다. 지난 3월쯤 생리를 안 해, 병원을 찾았다. 처음엔 다낭성난소증후군과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생리 불순이라는 진단만 받았다.

그러나 내시경술을 받다 임신을 알게 됐다. 바로 중절이 가능한 병원을 알아봤다. 대부분 병원은 만삭일 경우, 낙태가 어렵다고 거절했다. 

한 곳은 됐다. 금액은 900만원. A씨는 “(태아를 발견했을 때는) 너무 늦어버린 상황이었다. 모든 게 비참하고 막막했다. 무심한 내 태도가 만든 결과에 죽고 싶었다”며 “전신마취에 하반신마취까지 받았다. 무서웠지만 모든 게 내 잘못이었다”고 전했다. 

유튜브

이어 “수술이 끝났을 때는 배 위에 복대와 소변줄이 채워져 있었다. 병원엔 에어컨이 없었고 선풍기가 약해 밤새 배변 패드와 등 밑으로 땀이 차 (병원에서) 이불을 얇은 걸로 바꿔줬다”고 덧붙였다. 

A씨는 수술 후 5일이 지나서야 물을 마실 수 있었다. 걷는 건 어려웠다.  그는 “배가 불 타는 것 같고, 칼로 찢기는 기분이다. 더 큰 통증은 복대를 풀고 앉았다 일어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이어 “며칠 입원해있으면서 신기한 수액들을 많이 맞아봤다. 내가 또 이곳에 진료 받으러 오는 날이 있을까”라고 부연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왜 이런 거까지 브이로그를 만드는 거냐”, “불편하다”, “괜히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터보뉴스 추천기사

1. 쯔양 협박해 돈 뜯어낸 유튜버들
2. 카라큘라가 “업소녀”라 저격하자…등기 깐 허웅 전 여친
3. ‘나는솔로’ 뽀뽀녀, 아주대였지만 lg전자 면접 붙은 기발한 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