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정유정(23)에 대해 “검거되지 않았다면 피해자인 양 그 집에서 생활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5일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정유정이 이번 범행으로 잡히지 않았다면 또 다른 살인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을 받고 “그 대목은 굉장히 예측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최소한 예측할 수 있는 건 일단 피해자가 혼자 사는 여자였고, 그 집이 당분간은 빈 상태이고, 정유정이 챙긴 것은 피해자의 물건들”이라며 “피해자의 휴대전화나 주민등록증 같은 걸 정유정이 갖고 있었기 때문에 아마 검거되지 않았다면 그 피해자인 양 일정 부분 그 집에서 생활했을 수는 얼마든지 있다”고 했다.

‘사망한 피해자를 가장해 정유정이 거기 산다는 의미냐’고 진행자가 되묻자 이 교수는 “그랬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남의 신원으로 사는 것은 누가 생각하기에도 불가능할 것”이라며 “문제는 그와 같은 선택을 하게 된 연유가 무엇이냐를 분석하는 것이 마지막 남은 숙제로 보인다”고 했다.

정유정의 피해자 물색 과정을 두고는 “일반 사이코패스들과는 약간 다른 측면이 있다. 본인이 평소 동경하던 대상을 굳이 찾은 것은 일반 연쇄 살인범들과는 약간 다른 차원의 욕구”라며 “이번처럼 자기가 되고 싶었던 사람을 선택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어쩌면 자기가 되고 싶었던 모습일 수도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KBS, 이수정 교수 유튜브·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