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역에서 ‘칼부림 사건’을 일으켜 시민 14명에게 중상을 입힌 피의자 최모씨(22)가 영재 출신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5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씨는 중학교 3학년 재학 당시 올림피아드에 참가해 입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국립대 4학년에 재학 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씨는 지난 3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AK플라자에서 차 사고를 낸 후 흉기를 휘둘러 시민 14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특히 최씨는 수학 등 이과 분야에 재능을 보였다고 한다. 특목고 입학을 희망했지만 조현병으로 일반고로 진학했다. 

이후 “형처럼 좋은 특목고에 가지 못했다. 이런 시시한 일반고는 안 다닌다”며 자퇴했다. 가족들은 최씨가 비뚤어지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였다고 전했다. 

mbc 유튜브

최씨는 범행 장소인 서현역 인근에서 혼자 살고 있었다. 가까운 부모님 집에 지난해까지 자주 오갔다고 한다. 

최씨는 지난 3일 서현역에서 오후 5시 55분께 부모님의 차를 몰고 성남 분당구 서현역 한 쇼핑몰 옆 인도로 돌진해 행인 5명을 덮쳤다. 이후 그는 AK플라자 안으로 들어가 행인 9명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오후 6시 5분께 A씨를 체포했다.

최씨는 범행 직후 경찰 1차 조사에서 “불상 집단이 오래전부터 나를 청부살인 하려 했다”, “부당한 상황을 공론화하고 싶었다” 등의 주장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기사
* 오메가도 속아 산 44억짜리 ‘짝퉁’ 스피드마스터 시계”
*“브루노마스 인스타에..울고 있는 안무가 아이키가 왜?
* 수리해서 쓰는 시대가 온다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출장갔다가 15만원 주고 성매매한 판사, 법원이 내린 징계 수준이…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