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찌개가 담긴 냄비를 손님에게 쏟은 50대 식당 업주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찌개
픽사베이

대구지법 형사6단독 문채영 판사는 손님에게 뜨거운 음식을 쏟아 다치게 한 혐의(과실치상)로 기소된 식당 업주 A씨(58)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7일 자신이 운영하는 경북 경산의 식당에서 대학 동아리 회식 중이던 B씨(19) 등에게 뜨거운 찌개를 내가면서, 직접 테이블에 올리지 않고 B씨에게 전달하다 쏟아 전치 8주의 화상을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판사봉
픽사베이

A씨는 B씨가 직접 찍개가 든 냄비를 받겠다고 해 사고가 난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B씨와 목격자는 당시 A씨가 냄비를 받으라고 했고 평소에도 자주 그런 적 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벌금 500만원 약식명령을 받고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문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보험처리도 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경위와 전후 정황 등을 보면 약식명령에서 정한 벌금액이 적정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 “신입 막내한테 ‘와 열받네’ 소리 들었음”
* 손가락 펴보면 탈모 위험 안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 ‘이번엔 침대서 파격 수위, 블핑 제니 새 속옷 화보 공개됐다.
* 5번째 결혼 예정인 90대 언론 재벌
* 연대 출신 GS건설 신입 “상명대 나온 선배, 우스워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