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주호민·한수자 부부에게 아동학대로 고소당한 특수교사 A씨가 사건 발생에 앞서 주호민 자폐아들 B군의 발달상태가 ‘남근기’에 해당한다며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이 여학생들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등 학교폭력으로 분리 조치됐던 가운데, A씨가 아이의 성교육에도 힘써왔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주호민, 주호민 측과 특수교사가 나눴던 카톡
주호민 인스타그램, 김기윤 경기도교육청 고문변호사

A씨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경기도교육청 고문변호사는 29일 A씨와 주호민 측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지난해 5월 주고 받은 것으로 이 시기는 B군의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하기 4개월 전이다.

대화를 보면 주호민 측은 먼저 “아들이 그동안 재밌어 하던 손으로 붙이고 떼는 일과표를 이제 귀찮아한다. 한 가지 패턴을 오래 지속하는 걸 싫어하기도 하고 더 상위버전으로 가면 어떨까한다”며 A씨에게 다른 학습법을 제안했다.

주호민 한수자 부부
주호민 인스타그램

A씨는 이 의견에 답한 뒤 “한 가지 우려되는 부분을 조심스레 말씀드려 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늘 오랜만에 만났는데 B군이 지도사 선생님께 다가와 한 첫마디가 ‘사타구니’였다”며 “배꼽, 엄마 브래지어, 고추 같은 단어들의 사용이 너무 잦아져서 가정에서는 어떤지 궁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심리성적 발달단계 중 3~5세 아이들을 남근기라 하여 성적 호기심이 증가하는 시기다. 우리 B군도 이 시기가 아닐까 생각했다”며 “그래서 신체에 대한 명칭을 아이의 용어가 아닌 정확하게 알려주고 성교육 동화책을 읽으며 단순한 호기심이 아닌 앎으로 옮겨가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

또 “더불어 성교육 인형을 활용해 옷 입히고 벗기며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면 안 되는 신체 부위를 반복적으로 알아가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 보려 한다”며 “가정에서는 어떻게 하고 계신지 알려주시면 함께 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호민 측과 특수교사가 나눴던 카톡
김기윤 경기도교육청 고문변호사

그러자 주호민 측은 “맞다. 씻을 때 ‘사타구니까지 잘 씻으라’고 그 부분의 명칭을 알려줬다. 그게 아들에게는 자극이 되었나 보다”라며 “집에서는 그런 표현을 하는 빈도 수는 거의 없다. 오늘은 학교를 간다고 인지한 후 몇 번 고추를 말하기는 했다. 집에서 편하게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학교에서 자유롭게 하고 있는 것인지”라고 답했다.

이 대화가 오간 뒤인 9월 7일 B군은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중요부위를 내보이는 등의 행동을 했다. 해당 사건이 학교 폭력 사건으로 접수됐고 B군은 통합 학급에서 분리조치됐다. 이 과정에서 주호민 측이 A씨에게 피해 학부모의 동의를 서둘러 구하고 합의를 도와줄 것을 종용한 정황도 드러났다.

추천기사
* 뉴스 나와 임신 발표한 손연재, 앵커도 “이거 단독 뉴스입니까?”
*“양창섭 개XX가 뒤질라고” 오재원이 인스타 라방에서 한 욕설
* 서울 한복판에서 유럽을 느낀다! 명동성당을 가다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출장갔다가 15만원 주고 성매매한 판사, 법원이 내린 징계 수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