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 결혼 소식을 알렸다가 씁쓸한 기분만 느끼게 됐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이 여성은 친구의 결혼 때 축의금 50만원을 냈지만, 자신이 보낸 모바일 청첩장을 친구가 며칠 째 읽지 않고 있다고 했다.

결혼
픽사베이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축의금 50만원 받은 친구, 10년 후 내 결혼 알리니’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는 “20대 때 제일 친하다고 생각했던 친구 무리 4명이서 1명 결혼할 때마다 각 50만원씩 모아 150만원을 냈다”며 “그 당시에도, 지금도 큰돈이라 생각하지만 전혀 아깝지 않았고 나머지 3명 모두 비슷한 시기에 결혼해 잘 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결혼
픽사베이

문제는 최근 A씨가 결혼 소식을 전하며 발생했다. A씨는 “저만 결혼 생각이 없다가 10년 정도 지나 이제야 결혼한다. 각자 가정을 이루고 자녀도 생기고 하니 이전같이 지내지 못했지만 결혼 소식을 알리니 2명의 친구는 축하한다는 말이 먼저였고, 결혼에 관해 물으며 이런저런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한 친구는 보낸 톡도 안읽씹이고 전화하니 받긴 하는데 먼저 하는 말이 결혼식 날짜도 듣기 전에 ‘나는 못 가’ 이러더라. 이해는 한다. 자영업 중이고 자녀들도 있고 거리도 멀다. 제가 평일 저녁에 결혼을 한다”며 “그렇지만 전화 끊은 후 톡을 잘 안 본다고 해서 모바일 청첩장을 문자로 보냈는데 4일이 지나도록 아직 안 읽었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휴대폰
픽사베이

그러면서 “이거 차단 아니면 무시하는 거 맞냐”며 “참 기분이 말로 표현이 안 되는 것 같다. 이런 경우 그냥 없던 일이다 하고 말아야 하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A씨 사연에 네티즌들은 “그 친구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양심 있으면 최소한 받은 만큼은 돌려줘야지” “친구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말해라” “역시 결혼식은 사람 걸러주는 행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 24살 최연소 교수 탄생…UC버클리 천재 졸업생, 수업 영상 보니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킴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 “페이커 ○○잘라버릴 것” 칼부림 예고에 적힌 살벌한 내용
* 김은희 작가가 현재 집필 중인 차기작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