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를 앓던 70대 노인이 맨홀 안으로 들어가 추위를 피하다가 실종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에게 구조됐다.

맨홀
픽사베이

7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0분쯤 경기 남양주시 수동면에서 치매를 앓는 70대 어머니 A씨가 집을 나간 뒤 들어오지 않았다는 가족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집에 있던 CCTV를 확인한 결과 당일 오전 10시30분쯤에 외출한 A씨가 귀가하지 않자 신고한 것이다.

노인
픽사베이

경찰의 공조 요청을 받은 소방은 A씨의 주거지 인근을 집중 수색했다. 그리고 신고 접수 5시간여 만인 오후 11시57분쯤 집 근처 맨홀 안에서 A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당시 A씨는 추위에 떨며 힘들어하긴 했으나 별다른 외상을 입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폴리스라인
픽사베이

경찰은 A씨가 집을 찾지 못하다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스스로 맨홀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A씨를 가족에게 무사히 인계했다.

추천기사
* “맞선 중, 옆 테이블 남자한테 번호를 줬습니다”(+후기)
* 유동규 교통사고, 세탁소 주인 실종…이재명 의혹 관련자 잇단 불행
* 정동원 집 앞 배회하다 걸린 사생팬들이 받은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