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노량진수산시장의 썩은 대게 판매 논란 이후 속초에서도 이와 유사한 피해사례가 있다고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지난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노량진 대게 사건을 속초에서 당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에 따르면 이날 해돋이를 보고자 부모님을 모시고 함께 속초시에 방문했다고 한다.

속초시 해당 음식점에서 처음 조리해서 나온 대게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오랜만에 대게를 먹기로 하고 대포항에 갔는데 1층에서 호객 행위 하는 사람이 ‘3인이 식사할 꺼면 대게 2마리면 충분하고 다른집에서 27~28만원인데 우리 가게에서는 25만원이면 된다고 본인가게로 오라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호객행이 후 방문한 식당에서는 주문부터 뭔가가 이상했다. 안내받은 대로 대게 2마리를 주문했는데 정작 나온 음식은 대게 1마리와 홍게 2마리가 나왔기 때문이다. 당초 주문한것과 달라 항의하자 대게 2마리로 바꿔주겠다고 하며 기존에 나온 음식은 모두 가져갔다. 30분이 지나도 음식이 나오지 않는다고 항의하자 그후 10분후 대게 두마리가 나왔다고 글쓴이는 설명했다.

강원도 속초시 대포항의 한 음식점에서 썩은 대게가 나왔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 온라인커뮤니티

늦게 나온 대게를 3분의 1가량 먹었을 때 곰팡이로 보이는 검은 얼룩의 대게 대리를 발견했다. 글쓴이는 ‘윗부분은 멀쩡하고 아랬부분은 곰팡이로 보이는 대게 다리가 깔려있었다. 너무 불쾌하고 화가 났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간 여행을 망치고 싶지 않아 결제하고 나왔다. 다시는 속초에 못 올 것 같다. 노량진 썩은 대게 사건이 있었는데 아직도 이렇게 장사하는 곳이 있다는 게 답답하다’고 썼다.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은 보면 처음에는 멀쩡한 대게 지만 그 다음사진은 다리 곳곳이 검게 곰팡이가 있는 상태로 보여진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 얼룩은 곰팡이가 아니라 ‘흑변현상’이라고 밝혔다. 대게 피에 있는 성분이 산소와 만나면 이런 현상이 생긴다고 한다. 해당 식당은 한 매체를 통해 대게를 찐 다음 손질한 뒤 다시 데워 손님에게 나가는데 게가 설익은 상태에서 공기와 접촉해 색인 변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1.이재명 목 찌른 칼부림 남성 신상 공개됐다
2.코앞에서 몸 던져 찌른 괴한…이재명 부산 피습 순간
3.“엔진 터진다고 미친 XX야!” 인천 초등·중학생 광란의 ‘라방 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