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앞에 배달된 생수를 훔치고도 아니라고 발뺌하던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지만,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공분을 사고 있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절도녀와 대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생수를 가져간 사람돠 주고받은 문자내용 / 온라인 커뮤티

글쓴이 A씨는 “좋게 처리하려고 했지만 연락해 온 문자를 보니 안 되겠다”며 자신에게 최근 벌어진 일을 털어놨다.

지난해 10월 중순쯤 A씨는 집 앞에 있던 생수 다발을 도둑맞았다. 이에 건물 관리실에 문의했고 CC(폐쇄회로)TV에는 옆집 여성 B씨가 들고 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A씨는 B씨를 찾아가 “새벽에 생수 가져갔던데 착각한 거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건넸다. 하지만 B씨는 아니라고 잡아뗐다고 한다. 결국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해 11월쯤 CCTV를 분석을 마치고 B씨에게 출석 통보를 했다. 그런데 B씨는 3번 모두 불응했다. 결국 경찰은 해당 여성의 집앞에 대기 하고 있다가 현장에서 체포해 경찰서로 데려갔다.

남의 집 앞에 있던 생수를 무단으로 가져간 도둑이 이웃이라니….되려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황당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A씨에 따르면 피의자는 경찰서에서 자기 잘못을 시인했다. 이후 직접 사과를 하고 싶다며 A씨의 번호를 경찰에 물어봤고 경찰은 동의를 얻어 번호를 전달했다.

글과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A씨와 피의자가 나눈 대화가 담겨 있었다. 피의자는 오전 3시 40분에 문자를 보내 “생수 금액과 계좌번호를 보내 달라. 번거롭게 해 죄송하다”며 “적은 금액이지만 이틀 내에 입금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본 A씨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하려 했는데 새벽에 문자 한 통 보내서 이러는 게 맞는 거냐”며 “당신의 절도로 인해 저 그리고 여러 경찰들이 필요 이상의 시간을 허비했다. 입장을 바꿔서 내가 당신의 택배 물품을 가져갔다면 기분이 어떻겠냐”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자만 띡 이렇게 보내면 또 어떤 기분이 들겠냐”고도 물었다.

배달된 생수 집앞에 잠시 둔게 누구의 잘못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 Wikimedia Commons

이에 피의자는 “나라면 밖에 장시간 무방비 상태로 (물품을) 방치해둔 내 잘못이라 생각했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내가 당당하다는 건 아니다. ‘문자 띡’이라고 하셨는데 무릎이라도 꿇어야 하냐”고 답했다.

적반하장 태도에 A씨는 “괘씸하다. 법 테두리 안에서 정신 차리게 하고 싶다”며 조언을 구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법대로 처리해서 인생의 쓴맛을 느끼게 해라”, “도둑X이 당당하다”, “돈 없으면 수돗물 마셔라”, “머리는 장식인가” 등 해당 이웃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추천기사
1.비행기 타고난후 아픈이유 있었네…기내에서 가장 더러운곳은?
2.자기가 직접 키운 소 잡아먹은 마크 저커버그
3.“아줌마”라는 말에 열받은 아줌마의 최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