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참석한 카이스트 졸업식에서 정부의 R&D(연구개발) 예산 삭감에 항의하던 졸업생이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가는 일이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냈다. 카이스트(KAIST) 학위 수여식에서 발생한 소란과 관련해 “대통령경호처는 경호구역 내에서의 경호 안전 확보 및 행사장 질서 확립을 위해 소란 행위자를 분리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법과 규정, 경호원칙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윤 대통령은 대전에서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 수도 대전’을 주제로 열린 열두 번째 민생토론회에 참석한 뒤 2024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 갔다. 

이날 윤 대통령은 학위수여식 축사를 통해 “저와 정부는 여러분이 꿈을 실현하게 돕는 후원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 “과학강국으로의 퀀텀 점프를 위해 R&D 예산을 대폭 확대할 것”이라며 “신진연구자 성장을 전폭 지원하고, 세계 최고 연구자들과 협력과 교류를 해 성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과정에서 한 남학생이 윤 대통령의 축사 도중 “R&D 예산을 복원하라”고 외쳤다. 이후 졸업가운을 입은 경호원들 등이 이 학생을 붙잡았다. 학생은 저항했고, 행사장 밖으로 끌어냈다.

추천기사
1.70억 먹튀한 클린스만이 잘린 뒤 제일 먼저 언팔한 사람
2.손흥민 하극상 논란…이강인 결국, 광고모델까지
3.직장에서 승진을 하면 오르는건 월급만이 아니다 4.1시간 동안 OOO하면 7시간 더 생명을 연장할 있는 방법은?
5.한가인-연정훈 아들 제우 얼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