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중국 반환 일정이 모두 확정됐다. 중국으로 향하는 날은 4월 초, 한국 팬들은 3월 3일까지만 푸바오를 볼 수 있다.

푸바오
유튜브 채널 ‘에버랜드 – EVERLAND’ 영상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둔 검역 절차에 따라 3월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후 푸바오는 비공개 상태로 판다월드 내실에서 특별 건강 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사전 적응 훈련을 포함한 검역 준비를 하게 된다.

에버랜드는 현재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 후이바오와 교차 방사를 위해 오후 시간에만 방사하던 푸바오를, 3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운영시간 내내 종일 방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마지막 공개 날인 3일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도 검토하고 있다.

송영관 사육사와 푸바오
송영관 사육사 브런치

이후 푸바오는 4월 초 중국 쓰촨성 청두행 비행기를 타게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소식통은 이날 “4월 3일 중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목표로 한중 양국 검역당국 간 사전 검역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최종 도착지는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神樹坪基地)”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1.한가인-연정훈 아들 제우 얼굴 공개 ㄷㄷㄷ
2.70억 먹튀한 클린스만이 잘린 뒤 제일 먼저 언팔한 사람
3.하루 1시간 동안 OOO하면 7시간 더 생명을 연장할 있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