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 중 9년 지기 동네 친구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한 한 네티즌 사연이 화제다. 온라인상에서는 “완전 싸이코패스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마 상중에 친구로부터 받은 카톡’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네티즌 A씨가 친구 B씨에게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이었다.

A씨는 “1년 전 친정엄마 상중일 때 9년 지기 친구로부터 받은 톡”이라며 “이거 받고 정 떨어졌는데 내가 예민했던 건지 봐달라”고 했다.

메시지를 보면 B씨는 장례식장에 가지 못하게 됐다며 그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하고 있다. 그는 “퇴근하고 집에 와보니 세탁기에 물이 조금 있었는데 거기에 우리 앵무새가 빠져 죽어있었다”며 “6년이나 애지중지 키우고 30년 같이 살자고 아침에 뽀뽀도 했는데 이렇게 허망하게 보낼 줄 몰랐다”고 말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충격이 너무 커서 계속 안고 따듯하게 해주다 이제 화장하러 간다”며 “너의 슬픔도 크지만 나의 슬픔도 이해해 달라. 내가 너무 예뻐했던 아이라. 난 내일 모레 유치원 단체도 있고 못 갈 것 같다. 나중에 얼굴 보자”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손절이 답이다” “사회성이 떨어져 보인다” “사이코패스 아니냐” “‘너희 어머니는 내 앵무새만도 못한 존재다’라는 거랑 뭐가 다르냐” “애초에 글쓴이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은 듯” “못 갈수는 있는데 굳이 저런 말을 할 필요는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1.정동원 아빠, 아들도 모르는 새 감옥 가 있었다
2.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 통보 받으며 들은 슬픈 말
3.술집에서 신체 중요부위 노출한 50대 남에게 법원이 내린 판결은?
4.치어리더 박기량 충격적인 소식을 알렸다…(+이유)
5.‘드래곤볼’ 작가 토리야마 아키라 돌연 사망,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