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또 다시 가격을 인상한다. 올해 첫 번째 가방 값을 올릴 계획이다.

22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오는 27일부터 주요 가방 제품에 대해 가격을 인상한다.

샤넬은 앞서 “원자재 및 인건 비용 증가, 환율 상승, 고물가 상황 등을 반영해 주요 가방 제품의 가격을 27일부터 올린다”는 내용의 내부 공문을 전달했다.

가격 인상은 전 세계적으로 단행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한국도 가격 인상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라고 보고 있다.

사진출처=샤넬 홈페이지 갈무리

현재 샤넬 대표 제품인 샤넬 클래식 플랩백 스몰은 1390만 원, 미디움은 1450만 원, 라지는 1570만 원이다.

클래식 플랩백은 샤넬 제품 중에서도 인기가 높다. 1년에 1점씩만 구매할 수 있다.

블랙핑크 ‘제니백’으로 유명한 샤넬 22백의 경우 스몰은 822만 원, 미디움은 867만 원, 라지는 934만 원에 가격이 형성돼 있다.

이번 가격 인상이 결정되면, 샤넬은 총 7차레 가격을 상향 조정하는 것이다. 지난해 2월과 5월, 2022년에는 1월, 3월, 8월, 11월에 주요 제품 가격을 올렸다.

추천기사
1.역시 모태솔로다…’나는솔로’ 영수, 영자에 옷 지적 머리 지적!
2.정준일->카세료와 불륜설설설…정은채, 새 남친 생겼다 3.성심당 튀김소보로 폭풍흡입한 LA다저스 감독의 맛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