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측두엽 치매(FTD)로 투병 중인 할리우드 배우 브루스 윌리스(68)의 근황이 공개됐다.

브루스 윌리스
온라인 커뮤니티

브루스의 딸 루머 윌리스(35)는 1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매력적이고, 웃기고, 바보같다. 그의 눈에는 장난기가 돈다. 친절하고 다정하다”며 “이런 것들이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이런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브루스 윌리스
인스타그램

브루스의 가족들은 브루스가 치매 진단을 받은 뒤로 한 집에 모여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루머는 지난해 첫째 딸 루에타를 품에 안았는데, 브루스가 손녀에게 아주 좋은 할아버지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루머는 “루에타를 보면 아버지의 얼굴이 환해진다”며 아버지,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브루스가 손녀를 품에 안은 모습도 올렸다.

브루스 윌리스
인스타그램

앞서 브루스는 2022년 3월 실어증 진단을 받고 영화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1년 뒤 치매 진단을 받았다. 그가 앓고 있던 실어증도 치매 증상 중 하나였던 것이다.

브루스 윌리스
네이버 영화 스틸컷

브루스 가족은 지난해 2월 전측두엽변성협회(AFTD)를 통해 성명을 내고 “실어증 진단을 받은 이후에도 그의 병세는 계속됐다. 더 구체적인 진단을 받았고, 그가 전측두엽성 치매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1.시뻘건 강서구 경매 지도…화곡동 전세사기 후 근황
2.주호민 방송 발언 정리해서 타이핑한 내용(+장문주의)
3.경찰 불러서 3억 시계 거래하겠다는 당근 판매자 4.뇌 속 노폐물 청소하는 뇌척수액 배출방법 찾았다 치매도 치료하는 시대 곧 가능
5.116평 55억 단독주택 살면서 힘들다 토로한 박나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