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최동석(45)이 전처 박지윤(44)에게 양육 관련 불만을 털어놨다. 

최동석은 6일 인스타그램에 박지윤이 아들 생일날 자선경매 파티에 참석한 사진을 올렸다.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은 “(아들 생일인) 일요일 아침 공항에서 엄마(박지윤)를 봤다는 SNS 댓글을 봤다. 서울에 같이 갔나 보다 했다. 엄마가 서울 가면 항상 나타나는 패턴. 애들 전화기가 꺼지기 시작했다”면서 “밤 늦은 시간이 되니 SNS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파티 사진들. 와인 잔을 기울이며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들. 엄마 SNS에는 집에서 다인이와 공구 중인 비타민을 먹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마치 아이들과 함께 있는 것처럼···. 지금은 그 동영상을 삭제했지만”이라고 적었따. 

이어 “다음날 아침 이안이가 지각할 시간까지 엄마는 집에 오지 않았다”며 “그 자리에 꼭 가야만 했냐? 이제 따지고 싶지도 않다.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애들이 생일날 엄마, 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텐데”라고 덧붙였다.

최동석은 “며칠 전 (아들) 이안이 폰으로 연락이 왔다. 생일을 앞뒀으니 금요일에 아빠한테 와서 토요일에 엄마한테 돌아가기로 약속했다. 생일날은 엄마랑 있고 싶은가 보다 했다”며 “참, 우린 임시양육자도 지정이 안 됐고 면접교섭 형식도 정해지지 않은 단계다. 석달 가까이 아빠가 아이들을 제대로 못 봤으니 보여주라는 조정기일날 판사님 말씀 덕분에 감사하게도 몇 주전 처음 아이들이 집으로 왔다. 그리고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 후 자발적으로 아들 통해 보여준다고 해서 의아하긴 했지만 고마운 마음도 있었다”며 “집에 온 이안이는 기침을 심하게 했다. 전날 엄마랑 병원에 갔다 왔다고 했다. 아무튼 채 1박2일이 안 되는 시간 동안 이안이와 게임도 하고 맛있는 밥도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쉽지만 생일인 일요일은 엄마와 즐거운 시간 보내라고 토요일 오후에 좋은 마음으로 돌려보냈다”고 부연했다.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은 “이런 게시물이 여러 사람 피곤하게 할 거란 걸 알지만, (박지윤이) 연락 차단했으니 이 방법밖에는 없어 보인다”며 “죄송합니다. 여러분 나도 이러고 싶지 않다. 밤새 고민하고 올린다. 오죽하면 이러겠느냐”고 반문했다. 

한 네티즌이 “서로 연락은 할 필요 없다고 해도 애들이 있는데···”라고 댓글을 쓰자 최동석은 “정확히 차단당한 것”이라고 답했다. “왜 엄마가 지금 아이들을 양육하느냐”는 질문엔 “동의없이 몰래 데리고 나갔다”고 답했다.

최동석과 박지윤은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로 입사, 4년 열애 끝에 2009년 11월에 결혼을 했다. 1남1녀를 뒀다. 

추천기사
1.신세계 외손녀, ‘테디 걸그룹’ 데뷔?…문서윤 사진 보니
2.강남 벤츠녀는 DJ예송?…딱 걸린 인스타 강아지 사진 증거
3.미미미누, 과고 출신 배달기사 정순수 논란 요약 (+결국 하차)
4.“남자들이 왜 룸살롱에 가는지 아세요?”
5.결혼 5년차 이혼합니다(+비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