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출신 서인영이 파경설에 또 한차례 휩싸였다. 소속사가 대신 입장을 밝혔다.

서인영의 소속사 SW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 “서인영의 이혼과 관련해서는 사생활과 관련된 부분이다”고 밝혔다.

이어 “ 때문에 아직은 드릴 수 있는 말이 없다. 추후 정리 되는 대로 말씀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인영은 이날 두 번째 이혼설에 휩싸였다. 서인영이 비연예인 남편 A씨의 귀책사유로 인해 최근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

사진출처=서인영 SNS 캡처

서인영은 지난해 2월, 서울 모처에서 사업가 A씨와 결혼했다. 하지만 같은해 9월, 결혼 7개월 만에 ‘서인영이 남편 A씨와 이혼 소송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당시 서인영은 “부부갈등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날 다시금 결혼 1년만에 끝내 남편과 이혼하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서인영은 SW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새 출발에 나선다.

추천기사
1.“6월에 정부에서 돈준다!!”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 자격요건은?
2.남편 옆에서 인도남성 7명에게 집단 성폭행당한 관광객
3.꼬릿꼬릿한 “이냄새”맡으면 암과 알츠하이머병에 위험 줄여준다 4.직장 여자상사를 너무 좋아해서 퇴사했습니다
5.노현정 전 아나운서 최신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