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소희가 태도 논란에 입장을 전했다. 

5일 한소희 소속사는 “한소희가 참석했던 파리 행사 현장에 많은 인파가 몰려 현장 스태프 등이 안전사고 우려를 인지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또 당시 다른 관계자들이 “조용히 해달라”며 주위에 이야기했으나 소통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았고 한소희 또한 상황을 정리하기 위해 “조용히 해달라”고 외친 것이라고 했다. 

파티는 잘 마무리됐다고 한다. 

앞서 한소희는 프랑스에서 열린 부쉐론 파티 행사장에 참석했다. 그는 미간에 인상을 찌푸리며 누군가에게 “조용히 좀 해주세요”라며 소리를 질러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유튜브

일부 네티즌들은 “저렇게 정색할 필요 있냐”, “왜 화가 난 거냐”, “그냥 조용히 해달라고 하면 되는 거 아냐?”, “갑질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시장에서 시민들이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며 잘생겼다고 하자, ‘쉿’이라고 조용히해달라는 제스처랑 비교하는 짤도 올라왔다. 

소속사는 “안전을 우려해 현장 스태프들이 각국 언어로 ‘조금만 조용히 하고, 현장의 지시에 따라달라’고 요청을 했고 한소희도 한국어로 ‘조용히 해달라’고 입장을 전했다. 주위 DJ박스가 있다 보니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한소희 인스타그램

한편 한소희는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시즌2 공개를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1.“6월에 정부에서 돈준다!!”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 자격요건은?
2.남편 옆에서 인도남성 7명에게 집단 성폭행당한 관광객
3.꼬릿꼬릿한 “이냄새”맡으면 암과 알츠하이머병에 위험 줄여준다 4.직장 여자상사를 너무 좋아해서 퇴사했습니다
5.노현정 전 아나운서 최신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