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벌초 전 꼭 알아둬야 할 벌 쏘임 사고 예방·치료법

0
343
벌
픽사베이

벌초·성묘·추수·단풍놀이 등 본격적으로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9월 벌 쏘임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벌을 자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만약 벌에 쏘였다면 어떤 대처를 빠르게 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벌
픽사베이

7일 질병관리청이 공개한 응급실손상환자 심층조사 결과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벌 쏘임 사고는 총 5457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151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고 24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15명은 아나필락시스 쇼크사였다. 아나필락시스는 특정 물질에 대해 몸에서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벌 독에 민감한 알레르기 환자가 벌에 쏘일 경우 이 현상으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

단풍
픽사베이

시기별로 보면 5457건 중 무려 2730건이 8~9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명의 사망자 중 8~9월에 사망한 사람도 13명이나 됐다. 또 남녀를 비교해 봤을 때 남자가 3512명(64.4%)으로 여자 1945명(35.6%) 보다 약 1.8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50~59세)가 25.1%로 가장 많았고 60대(60~69세)가 21.4%로 뒤를 이었다.

벌 쏘임은 휴식·식사 같은 일상생활(40.6%)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등산·자전거 타기·산책 등 여가활동은 21.7%, 무보수 업무는 17.3%, 업무는 16.6%였다. 사고가 자주 발생한 장소 1위는 야외·강·바다(43%)였고 그 뒤를 도로(15.8%), 집(15.2%), 농장 및 일차산업장(8.4%)이 이었다.

벌
픽사베이

그렇다면 벌에 쏘이지 않도록 하기 위한 예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우선 벌을 자극하는 향을 없애야 한다. 따라서 향수나 향기가 진한 화장품 등을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또 밝은 색 옷을 입고 긴 옷으로 팔·다리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벌집을 접촉했을 때는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만약 벌에 쏘였다면 카드 등으로 긁어 신속히 벌침을 제거해야 한다. 소독 후 얼음찜질을 하면 좋다. 아나필락시스가 의심되는 경우라면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추천기사
* ‘2찍 아냐?’ 날벼락 맞은 전한길, 홍범도 논쟁에 “난 정치할 생각 없어”[전문]
*“과체중 아기 낳을 확률? 이런 부모라면 6.5배나 높아진다
* 실내서 담배연기 뿜다가…임영웅도, 엑소 디오도 딱 걸린 장면
* 윤현민·백진희 이별 소식에 ‘박서준·전소민 환승’ 언급되는 이유
* 사찰행사 매진시킨 93년생 범정스님…‘꽃스님’ 별명다운 외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