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셕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디올백’을 받을 이유가 공개됐다. 

대통령실은 19일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김 여사 부친 고향이 경기도 양평이고 김 여사에 의도적으로 접근한 최재영 목사도 양평인 걸로 알고 있다”며 “집안 어른들끼리 친분이 있는 걸 앞세워 접근했고 수차례 만나달라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사전에 계획해 향수, 화장품, 백 등을 선물하면서 몰래 촬영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여사가 받은 물품과 관련해선 대통령 부부에게 전달되는 선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별도로 관리된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추천기사
1.전혜진, 이선균 보내고 3주 만에 전한 근황
2.불륜녀와 카톡 공개된 강경준, 최신 근황이 공개됐다
3.女, 가슴 ‘이렇게’ 된다면 빨리 병원 진단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