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피라미드 게임’이 국내 몇몇 학교의 가정통신문에 등장했다. 해당 드라마는 학교 폭력 문제를 다룬 작품이다.

국내 한 매체는 22일 “지난 21일과 22일 전주시를 중심으로 다수의 초·중교에서 ‘피라미드 게임’ 확산 방지를 위한 안내 가정통신문이 배포됐다고” 보도했다.

가정통신문에는 “최근 드라마 ‘피라미드 게임’으로 놀이를 가장한 집단따돌림 현상이 학교에 확산되고 있다”며 “드라마는 학교 내에서 계급과 폭력의 문제를 다루며 학생들 사이의 서열을 정하고, 그 결과에 따라 상위 등급의 학생들이 하위 등급의 학생들을 괴롭히는 상황을 그리고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학부모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학교 측은 “놀이로 시작한 피라미드 게임이 특정 대상에게 실체적인 괴롭힘을 주는 심각한 학교폭력(집단따돌림)을 양산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학생들 사이에 자유롭게 이루어지는 놀이문화가 범죄의 씨앗이 되지 않도록 학부모님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피라미드 게임’은 지난 21일, 전편이 공개됐다.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 가해자, 피해자, 방관자가 모두 섞여버린 그곳에서 점점 더 폭력에 빠져드는 학생들의 잔혹한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담는다.

드라마 속 학생들은 상호간에 투표하여 서로를 A~F 등급으로 서열을 매긴다. 하위 등급 학생들은 반청소, 급식, 감정받이 등 공식적인 괴롭힘 대상이 된다.

한편 ‘피라미드 게임’ 시청자 관람등급은 19세 이상이다.

추천기사
1.“벌써 7번째”…샤넬, 또 가격 인상한다
2.발기부전 발생률 3배 이상 높이는 위험천만한 행동 3.정준일->카세료와 불륜설설설…정은채, 새 남친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