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번호만 덜렁 적힌 청첩장을 받았다는 황당 사연이 공개됐다.

청첩장
픽사베이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청첩장 이런 경우 흔한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평범한 30대 직장인 남성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아는 분이 본인 자녀가 결혼한다면서 모바일 청첩장을 보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진을 보면서 스크롤을 내리다 보니 ‘저희 의견에 따라 간소하게 식을 진행한다’고 쓰여있고 결혼 날짜와 장소는 없었다”며 “그런데 계좌번호는 쓰여있더라”고 했다.

부부 결혼 웨딩
픽사베이

이어 “‘당신을 견혼식에 초대하진 않을 거지만 축의금은 내세요’ 이런 의미인 거 맞냐”며 “안면은 있는 사이인데 축의금을 계좌로 보내야 하는 거냐”고 물었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황당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요즘 웨딩 문화가 이상해지고 있다” “돈독이 올랐나” “결혼 준비 비용을 축의금으로 보상받고 싶은가보다” “청첩장이 아니고 청구서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 네티즌은 “만약 글쓴이가 먼저 결혼했는데, 당시 축의금을 받았다면 내고 아니면 말로만 축하해라”라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1.일주일에 술 8잔 이상 마신 여성에게 4년 후 생긴 일
2.무인 사진관서 속옷 노출? 채영·전소미, ‘빛삭’한 사진
3.”너무 선정적”VS”멋있다”…말 많은 문가영 돌체앤가바나 패션쇼 의상
4.제발 적금 해지해 달라는 농협의 눈물
5.‘‘한소희와 결별’ 류준열, 최근 화보 인터뷰서 꺼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