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 이재아, 안타까운 근황

0
2083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인 이재아가 ‘테니스 선수’의 꿈을 접었다고 밝혔다. 

이재아는 8일 인스타그램에 “저는 오늘 저의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와의 이별 소식을 전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이재아는 “7살 때부터 10년간 울고 웃으며 앞만 보고 달려오던 세계 탑 테니스 선수가 되겠다던 꿈은 제 인생의 모든 것”이었다며, 최근 세 번째 무릎 수술 후 테니스를 접어야 하는 상황이 닥쳤음을 전했다. 

이재아인스타그램

이재아는 “저의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는 생각에 잠시 좌절했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지만, 이것은 실패가 아니라 저의 인생에 새로운 길을 열어주는 또 다른 기회라고 생각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재아 인스타그램

이어 “저는 꿈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지만, 포기에서 용기를 발견하고, 제 자신의 고통을 받아들이며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든 더 멋지게 성장하고 노력하는 모습 꼭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아는 이동국의 둘째 딸이다. 어린 시절부터 테니스 선수로 활동했다. 

이재아 인스타그램
추천기사
* ‘2찍 아냐?’ 날벼락 맞은 전한길, 홍범도 논쟁에 “난 정치할 생각 없어”[전문]
*“과체중 아기 낳을 확률? 이런 부모라면 6.5배나 높아진다
* 실내서 담배연기 뿜다가…임영웅도, 엑소 디오도 딱 걸린 장면
* 윤현민·백진희 이별 소식에 ‘박서준·전소민 환승’ 언급되는 이유
* 사찰행사 매진시킨 93년생 범정스님…‘꽃스님’ 별명다운 외모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