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인기 있는 간식인 ‘탕후루’를 먹은 치과의사의 반응이 화제다. 

치과의사인 유튜버 ‘치과의사 찐’은 쇼츠를 통해 탕후루 먹방을 선보였다. 

치과의사 찐은 샤인머스캣으로 만든 탕후루를 먹었다. 그는 “확실히 맛은 있습니다”라고 후기를 전했다. 

하지만 치과의사로서는 좋지 않은 간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충치에 정말 최악의 음식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설탕을 씌워서 만든 음식이다 보니까 끈적하게 치아에 붙어 있는 게 충치유발지수가 굉장히 높을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농담도 던졌다. “탕후루 유행이 계속된다면 제가 조만간 강남에 집을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라고 말했다. 

탕후루를 먹는다고 충치환자가 늘어날 거 같냐는 질문엔 “네”라고 답했다. 이어 “치아에는 미세한 홈이 있다. 홈에 박혀 있는 당분은 칫솔모보다 작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먹는 걸 포기하지 못하겠다면 몰아서 한번에 먹으라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 한국인에게만 ‘락스물’ 준 일본 도쿄 식당..결국……
*‘개들만 걸리던 ‘불임 유발’ 박테리아, 사람도 감염시켰다
* “매일 남자 바꾸며 ‘원나잇’ 했더니… 그여자의 결말은?”
* 50년 염전노예로 살아온 남성에게 일어난 충격적인 일은?
* 트와이스 나연 엄마가 전남친에게 받은 ‘6억 빚투’ 결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