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잇으로 가진 두 아들 죽인 엄마, 입 닫고 있던 둘째 살인 털어놨다

0
422
아기
픽사베이

2012년과 2015년 두 아들을 낳자마자 살해한 비정한 엄마가 경찰 조사에서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둘째 아들의 사망 경위를 털어놨다.

아기
픽사베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살인 혐의로 구속한 A씨(36)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12년 9월 서울 도봉구 자택에서 갓 태어난 첫째아들 B군을 이불로 감싸 살해한 뒤 인근 야산에 묻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5년 10월 인천시 연구수 자택에서 신생아인 둘째아들 C군을 살해하고 문학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있다.

A씨는 최근 인천 연수구청이 2010~2014년 출생아 중 미신고 아동을 전수 조사하자, 압박감을 느끼고 지난 9월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구속된 그는 초기 조사에서 B군을 살해한 방법 등을 진술하면서도 C군의 사망 경위만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아들 살인
유튜브 채널 ‘SBS 뉴스’ 영상

그러다 최근 추가 조사 과정에서 “산부인과 병원에서 출산 후 이틀 뒤 퇴원해 둘째 아이를 집에 데리고 왔는데 심하게 울어 주스를 먹였다”며 “사레가 걸려 호흡곤란으로 사망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첫째뿐만 아니라 신생아인 둘째에게 모유가 아닌 주스를 먹인 뒤 호흡곤란 상태를 방치한 행위 역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A씨에게는 공소시효가 없는 살인죄만 적용됐고 공소시효가 7년으로 이미 끝난 사체유기죄는 적용되지 않았다.

A씨는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워 양육 부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두 아들의 친부는 다르고 일회성으로 잠깐 만난 남자들이어서 정확히 누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B군과 C군은 모두 출생 신고가 돼 있지 않았다. 특히 임시 신생아 번호는 B군만 있었고 C군은 아예 부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 살해
유튜브 채널 ‘YTN’ 영상

경찰은 A씨 자백을 토대로 지난 10일 오후 인천 문학산에서 C군의 유골을 찾았다. B군의 시신은 서울 도봉산 입구를 계속 수색하고 있으나, 11년 전과 비교해 지형이 많이 바뀐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측은 “11년 전 범행이라 그동안 들짐승에 의해 시신이 훼손되거나 비에 쓸려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추천기사
*“또 그 동네냐”…남양주 중학교 흉기 난동, 어디길래?
*“장인어른이 제 자식 성을 바꿔 부릅니다”
*예비신부가 거액 요구하자 파혼하고 세계일주 떠난 남자
*오창훈 사망한 날…“난 날개 잃은 새” 송호범의 가슴 아픈 말
*난리난 강형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