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사주고 12살과 성관계한 30대 아저씨가 받은 벌

0
114
학대
픽사베이

담배를 대신 사주는 대가로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30대 남성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

담배 흡연
픽사베이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당우증 부장판사)는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 취업제한 3년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SNS에서 당시 12세였던 B양을 처음 알게 된 후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B양은 당시 자신을 15세로 소개했다고 한다. A씨는 B양이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서울 강서구 자택에서 성관계한 혐의를 받는다.

판사봉
픽사베이

미성년자의제강간죄는 상대방이 ‘13세 미만’ 또는 ‘13세 이상 16세 미만’이라는 점을 알고 간음하면 성립한다. 피해자 동의가 있더라도 죄는 인정된다.

재판부는 “성적 자기 결정권을 올바르게 행사하기 어려운 어린 피해자를 성적 욕구의 대상으로 삼았다”며 “피해자가 향후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꾸짖었다.

학대
픽사베이

다만 “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을 모두 인정·반성하는 점, 피해자에게 1000만원을 지급해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 피해자도 피고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1.“조선팰리스로 와, X스하던지”…한서희-안효섭 추정 카톡 논란
2.북한에도 생긴 퐁퐁남…북한 여자들이 백수 남편 부르는 말은?
3.유부남 고위 간부, 길가는 여성 잡고 ‘강제키스’…영상 일파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