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1개를 잃을 때마다 뇌 노화가 1년 빨리 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빨 모형
픽사베이

일본 도호쿠대 치과대학원 야마구치 사토시 교수 연구팀은 최근 이 같은 연구 내용을 국제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평소 기억력 문제가 없던 평균 연령 67세의 172명을 대상으로 삼았다. 그리고 이들의 치아 건강과 기억력을 4년에 걸쳐 추적 조사하는 방식을 썼다. 대상자의 치아 숫자 등 상태를 확인하는 동시에 자기공명영상(MRI)으로 기억을 담당하는 대뇌 속 ‘해마’ 크기를 측정한 것이다.

이빨 양치질
픽사베이

그 결과 대상자들은 치아 1개를 잃을 때마다 좌측 해마 크기가 줄어들면서 뇌 노화가 1년씩 일찍 진행됐다. 특히 음식을 씹을 때 통증을 호소할 정도의 잇몸 질환을 가진 경우 그 기간은 1년 4개월까지 늘어났다.

노인 손
픽사베이

연구진은 “치아가 줄면 음식을 씹는 자극이 줄고 이로 인해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해 뇌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긴 하지만 치주질환이 심한 경우 치아를 유지하는 것도 뇌에 해로울 수 있다”며 잇몸 질환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추천기사
* 이빨 1개 빠질 때마다 뇌가 1년씩 늙었다…놀라운 연구 결과”
* ‘일주일에 150분’ 여성에게만 나타난 유산소 운동 효과
* 매일 물 4L 마신 여성, 단 2주 만에 생긴 심각한 변화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당뇨에 좋은 바나바잎? 그 효능과 부작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