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중강도 유산소 운동 효과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여성 우울증 위험을 30% 이상 낮춰준다는 것이다.

조깅하는 여자
픽사베이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의 자료를 분석해 얻은 유산소 운동 효과에 대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연구진은 50~80대 성인 3967명의 4년간 주당 평균 유산소 신체 활동 시간을 산출해 추적 조사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조깅
픽사베이

그 결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중강도 유산소 신체활동을 주당 150분 이상 실천하는 여성의 우울증 발생은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이 300분 이상인 여성의 경우 이 수치는 44%까지 감소했다.

중강도 유산소 신체활동이란 ‘땀이 날 정도거나 숨이 차지만 옆 사람과 대화는 가능한 정도의 여가시간 신체활동’을 뜻한다.

조깅하는 여자
픽사베이

남성의 경우 어땠을까. 여성과 달리 신체활동과 우울증 발생 사이에 유의미한 상관관계는 관찰되지 않았다. 또 유산소 신체활동의 주당 권고 시간을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 저항성운동(근력운동)을 하더라도 남녀 모두 우울증 예방 효과는 보이지 않았다.

연구진은 “권고 신체활동을 통한 우울증 예방 효과에서 성별 차이 여부는 연구 결과마다 상이했다”며 “활동량이 증가할수록 예방 효과도 비례해서 증가하는지를 규명한 연구는 미비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공중보건 분야 국제학술지 ‘공공보건 프런티어’(Frontiers in Public Health)에 게재됐다.

추천기사
* 이빨 1개 빠질 때마다 뇌가 1년씩 늙었다…놀라운 연구 결과”
* ‘일주일에 150분’ 여성에게만 나타난 유산소 운동 효과
* 매일 물 4L 마신 여성, 단 2주 만에 생긴 심각한 변화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당뇨에 좋은 바나바잎? 그 효능과 부작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