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필름 이우정 대표가 22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그는 영화 ‘1987’ ‘강철비2: 정상회담’ 등을 제작한 인물이다.

이우정 대표
유튜브 채널 ‘TVCHOSUN – TV조선’ 영상

영화계에 따르면 몇 년 전부터 암 투병을 이어오던 이우정 대표는 이날 오전 별세했다. 1969년생인 고인은 중앙대 국문학과를 졸업한 뒤 명필름 등 영화 제작사에서 일했다.

‘YMCA 야구단'(2002), ‘광식이 동생 광태'(2005), ‘고지전'(2011), ‘쎄시봉'(2014) 등 다양한 영화 제작에 참여했다.

영화사 우정필름을 설립한 후 처음 내놓은 영화는 2017년작 ‘1987’이다. 이 영화는 723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했다. 6월 민주 항쟁을 다룬 영화로, 이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기획상, 제39회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 제5회 한국영화제작협회상 작품상 등을 받았다.

1987, 강철비2
네이버 영화 스틸컷

이후 ‘강철비2’(2020)를 제작하는 등 영화 제작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으나, 투병 생활을 하게 되면서 차기작을 내놓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4일 오후 3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추천기사
1.발기부전 발생률 3배 이상 높이는 위험천만한 행동
2.성심당 튀김소보로 폭풍흡입한 LA다저스 감독의 맛 후기
3.“벌써 7번째”…샤넬, 또 가격 인상한다